‘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감독 내한…시네마톡 참석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역대 대만 영화 흥행 1위를 갈아치운 ‘나의 소녀시대’ 프랭키 첸 감독이 내한한다.

유명한 TV프로듀서와 각본가로 먼저 이름을 알린 프랭키 첸 감독은 영화 ‘나의 소녀시대’ 단 한편으로 아시아권 영화계에 화려하게 데뷔했다. ‘나의 소녀시대’는 시아 전역에 흥행 신드롬을 일으켰다.

‘나의 소녀시대’는 프랭키 첸 감독의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출력이 돋보이는 영화.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기획된 만큼 ‘소녀들’에게 폭발적인 공감을 얻으며 저마다의 추억을 호출하는 영화로 관객에게 다가갔다. 왕대륙이라는 아시아의 첫사랑 아이콘도 탄생했다. 


프랭키 첸 감독은 한국에서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굿바이 흥행 감사 시네마톡’에 직접 참석해 한국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나의 소녀시대’ 관계자는 “개봉 2개월 후 종영을 앞둔 시점에 프랭키 첸 감독이 영화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직접 전하고자 내한해 관객들과 만난다”고 전했다.

‘나의 소녀시대’는 극장을 비롯해 IPTV, 디지털 케이블, 온라인과 모바일을 통해 관객과 만나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프랭키 첸 감독(오드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