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업은 여성…“최고 여친” “부럽다” 환호·박수세례

[헤럴드경제] 한 여자가 홍수 속에서 자신의 남자친구를 업은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넷이즈는 남자친구를 업고 있는 중국 여성의 사진을 소개했다.

사진 속 커플은 데이트를 하던 중 최근 내린 폭우로 공원 인근 도로가 잠겨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본 여성은 남자친구의 비싼 가죽 신발이 물에 잠기면 망가질 것을 우려해 갑자기 주저 앉고는 남자친구에게 업히라는 신호를 보냈다.

[사진=CCTV NEWS]

깜짝 놀란 남성은 여자친구에게 “그냥 걸어가도 된다”며 거절을 했지만, 여성은 고개를 내저으며 “괜찮으니 업혀라”고 말했고, 남성은 여성의 등에 업혔다.

결국 여성은 자신보다 덩치가 큰 남자친구를 업고 물이 잠긴 도로를 건넜다. 

[사진=CCTV NEWS]

이를 본 주변 사람들은 해당 커플을 향해 환호와 함께 박수를 쳐주며 사진을 찍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최고의 여자친구다”, “나도 저런 여자친구가 있으면 좋겠다” “부럽다” “나도 업혀봤으면”이라는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