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우산공제, 전국 주요 휴양지서 고객 휴양소 운영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중앙회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내수경기 활성화를 위해 소기업ㆍ소상공인들의 국내 여름휴가 보내기 지원에 나섰다.

중기중앙회는 오는 22일부터 약 1개월간 한화, 대명, 알펜시아 등 전국 주요 휴양지 15개 리조트와 전국 유명 전통한옥 등에 노란우산공제 ‘고객 하계휴양소’를 운영하고 총 530박을 고객들에게 회원가 수준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전통한옥 체험은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경주 양동마을 ‘삼산고택’, 조선 황실가 종택으로 명륜동에서 이전한 경기도 연천의 ‘조선왕가, 충남 서산 계암고택 등 10개 고택에서 할 수 있다.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한 소기업·소상공인은 오는 11일부터 3일간 노란우산공제 홈페이지(www.8899.or.kr)에서 신청하면 추첨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는 고객센터(1666-9988)로 하면 된다.

강영태 중기중앙회 노란우산공제사업본부장은 “장기적인 국내 경기침체로 지역의 유통ㆍ관광 업계에서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노란우산공제 고객 하계휴양소 운영이 소기업·소상공인들의 재충전과 사기진작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