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지역 폭염특보 …서울 올들어 가장 더웠다

[헤럴드경제]9일 전국에서 30도 이상으로 수은주가 치솟으며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졌다.

서울은 올해 들어 가장 더웠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현재 전국 주요 지점의 낮 최고 기온은 의성 35.5도, 밀양 34.9도, 안동 34.8도, 홍천 34.5도, 합천 34.4도, 양평 34.3도, 부여 34.1도, 광주 33.8도, 동두천 33.6도 등이다.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32.7도로, 올해 들어 가장 더웠던 전날 기록(32.4도)을 갈아치웠다.

전국 주요 지역의 이날 최고 기온은 평년 보다 약 3∼6도 더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정확도가 다소 떨어지는 장비이긴 하지만 무인 자동기상관측장비(AWS) 측정으로는 36도가 넘은 지역도 있었다.

달성이 36.2도, 지보(예천) ·장남(연천) 36.2도, 여산(익산)·칠곡·일죽(안성) 36.1도였다.

폭염 특보도 확대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경북(영천·칠곡·안동 등)과 경남(창녕) 일부 지역, 대구에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오전 11시에는 경기 일부지역(성남·하남·안성 등)과 전북 일부지역(완주·익산)에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폭염주의보는 7일 오후 광주와 대구, 전남, 경북, 경남 등지에 내려진 이후 8일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됐다.

더위는 11일까지는 계속되다가 북상 중인 제1호 태풍 네파탁(NEPARTAK) 영향권에 들며 점차 수그러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10일은 전국, 11일은 서울과 경기도,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낮 기온이33도 안팎으로 오르는 곳이 많겠다고 전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폭염에는 가급적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마셔야 한다”면서 “노약자 등은 고온이 건강에 영향을 끼칠 수 있으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