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은 개돼지’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 대기발령

[헤럴드경제]교육부는 술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나향욱 정책기획관에게 9일 대기발령을 내렸다.

나 정책기획관은 최근 한 언론사 기자들과 저녁 식사를 하다가 “민중은 개·돼지다”, “신분제를 공고화해야 한다”고 발언했고, 이 사실이 뒤늦게 공개돼 물의를 빚었다.

나 정책기획관은 과음한 상태에서 기자와 논쟁을 벌이다 실언했다고 교육부가 해명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부적절한 언행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고 판단하고서 경위조사를 거쳐 대기발령 조치를 했다.

행정고시 36회 출신인 나 정책기획관은 교육부 장관 비서관, 청와대 행정관 등을 거쳐 올해 3월 승진했다.

나 정책기획관의 발언에 각계 비판도 이어지고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김동석 대변인은 “교육부 고위관료로서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 등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으로 큰 충격과 물의를 일으킨 만큼 철저히 조사해 합당한 처분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도 논평에서 교육부 장관 등 책임 있는 정부 인사의 대국민 사과와 강력한 문책 인사를 촉구하며 교육부의 조사와 처리 결과를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