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조동원 홍보본부장 고발건, “허위계약서ㆍ리베이트 아냐”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조동원 전 홍보본부장 등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것과 새누리당이 10일 “국민께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조 전 본부장은 지난 4ㆍ13 총선때 새누리당의 총선 홍보 업무를 총괄했다.

지상욱 혁신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사건은 홍보담당자들의 판단과 결정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고 해도 이는 분명히 당의 책임“이라면서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국민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은 검찰수사에 적극 협조하며 모든 진상이 명명백백하게 밝혀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실무진의 관련법 숙지 미숙으로 인한 단순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일 뿐, 이른바 허위계약서 작성, 자금세탁을 통한 리베이트 조성, 허위선거비용 보존 등과는 무관한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선관위는 (무상제공이 문제가 된 동영상) 39편에 대해 가액을 8000만원으로 산정했으나 그 근거를 알 수 없다. 해당 업체는 제작비용을 1200만원 정도라고 밝히고 있다“면서 ”이는 검찰 수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 대변인은 또 당내 자체적인 진상조사단을 꾸려 진상을 파악하고 관계자들에 대한 징계여부를 포함한 재발방지 대책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지 대변인은 현역 국회의원의 추가 연루 가능성이나, 기타 선거홍보 업체 선정과 관련한 수의계약 논란에 대해선 조사 대상으로 논의된 바 없다고 했다.

그러나 지 대변인은 이번 총선을 포함해 총 다섯 차례에 걸쳐 당의 선거홍보 업무를 맡아 조 전 본부장과 실무진이 관련법을 숙지하지 못했다는 해명한 것에 대해선 ”선거를 치르다 보면 아주 작고 사소한 부분을 챙기지 못해 생기는 실수도 있다“며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