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훈련 인터넷 신청 빠르게 확산…軍, 인센티브 검토

[헤럴드경제] 지난 3월부터 시행중인 예비군 훈련 인터넷 신청제도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육군은 10일 예비군 훈련 인터넷 신청제도 시행 이후 인터넷으로 훈련을 신청한 예비군은 전체 훈련 대상자의 30%에 달한다고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의 2배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육군은 2006년부터 인터넷으로 예비군 훈련을 신청하는 시스템을 운용해왔지만 3일 범위에서만 일정을 정할 수 있었다.

육군은 지난 3월부터는 예비군이 최대 15일 범위 안에서 훈련 일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예비군 편의를 위해 인터넷 신청 시스템을 중대급 훈련장 단위에서 대대급으로 조정했기 때문에 가능했다.

훈련 일정 선택 폭이 넓어지면서 훈련 참가율도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 당국 입장에서도 인터넷으로 신청하지 않은 예비군에게만 훈련소집 통지서를 보내면 돼 업무부담을 덜게 됐다.

육군은 “앞으로 예비군 홈페이지 기능을 더욱 개선하고 인증절차를 간소화할 것”이라며 “인터넷으로 훈련을 신청하는 예비군에게는 인센티브를 줘 예비군 훈련 인터넷 신청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