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한선교, 오늘 당대표 도전 선언…달아오르는 새누리당 당권경쟁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정병국ㆍ한선교 의원이 10일 당대표 출마선언을 할 예정이다. 이로써 당권 도전을 공식화한 인물은 다섯 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당권 주자들이 하나둘씩 출사표를 던지면서 한달 앞으로 다가온 새누리당 8ㆍ9 전당대회가 뜨거워지고 있다. 공식적으로 출마의사를 밝힌 당권 주자들이 늘어나면서 물밑에서 당권출마를 저울질하던 당권주자들의 움직임도 빨라질 전망이다.

5선인 정병국 의원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 도전을 공식화하는 출마 기자회견을 연다. 정 의원은 당내 비박(비박근혜)계와 함께 당 쇄신파로 불린 ‘남원정(남경필·원희룡·정병국)’ 그룹의 나머지 두 멤버인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지원을 받고 있다.

4선의 한선교 의원 역시 이날 오후 당사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갖는다. 한 의원은 지난 8일 MBC라디오에 출연해 “다른 강한 친박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이미지에 손상을 주는 그런 행동들을 하고 있어 당이 너무 강성 친박에 의해 움직이는 걸 볼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당내 강성 친박계 의원들과 차별화를 통해 지지기반을 넓히겠다는 것이다.

비박계 김용태 의원과 친박계 이주영ㆍ이정현 의원은 이미 출마를 공식 선언한 상태다. 이날 정, 한 의원이 당대표 출마를 선언하게 되면, 이날까지 공식적으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사람은 5명으로 늘어난다.

여기에 비박계 홍문표 의원이 이르면 11일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이고, 친박계인 원유철ㆍ홍문종 의원도 전대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친박계 좌장인 8선의 서청원 의원역시 전대 출마 여부도 큰 관심사다. 서 의원이 출마의사를 밝히면 친박계 후보들의 ‘교통정리’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비박계 나경원 의원 역시 ‘서청원 당대표’는 당의 변화를 보여주는 게 아니다”라며 자신의 출마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