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당권도전 공식화 “총선 참패에도 새누리당 변하지 않아”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새누리당 비박(비박근혜)계 5선 정병국 의원이 10일 당 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화 했다.

정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갑질의 시대를 끝내고 국민이 강한 수평의 시대를 만들어야 한다“면서 ”새누리당의 오만한 갑질부터 없애야만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며 당대표 출마를 공식화했다. 양평 출신의 정 의원은 김영삼 정부에서 청와대 제2부속실장을 지냈다. 16대 국회에 입성한 이래. 지난 4ㆍ13 총선까지 내리 5선에 성공했다.

정 의원은 이른바 당내 쇄신파인 ‘남ㆍ원ㆍ정’(남경필ㆍ원희룡ㆍ정병국)의 한 축으로 원희룡 제주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의 지지를 업고 있다. 그는 이명박 정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냈으며, 지난 대선에서는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을 맡았다. 정 의원이 당 대표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새누리당 내에서 출마를 공식화한 당권주자는 비박계 김용태 의원과 친박계 이주영ㆍ이정현 의원 등 네명이 됐다. 


정 의원은 특히 지난 4ㆍ13 총선 참패 이후에도 새누리당이 변하지 않았다고 비판하면서 ”새누리당이 살려면 민심을 전면적으로 수용해야 한다“며 ”국민의 정당한분노에 무조건 항복해야 한다“고 했다.

정 의원은 당권도전을 위한 공약으로 ▶당의 수평적 민주주의와 현장정치 ▶수평적 경제민주화 ▶개헌논의 시작 등을 약속했다.

그는 ”국회직은 국회의원이, 당직은 당원들이 주도적으로 맡아 이끌도록 하고, 중앙당 중심 정치가 아닌 시도당 활성화를 위해 매주 시도당에서 현장 당정회의를 열겠다“며 ”공천시스템 혁신으로 갑질 계파정치, 패권정치의 싹을 자르겠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또 ”대기업·노동시장 개혁의 여야간 빅딜을 이끌어내고, 모든 국민이 함께 행복한 수평적 경제민주화를 이뤄내겠다“며 ”당 대표가 되면 국회에 여야와 시민사회가 참여하는 ‘경제개혁위원회’를 설치해 양대 개혁을 초당파적으로 실현하겠다“고 했다.

그는 “현재의 제왕적 대통령제와 불임 국회로는 세계화와 인공지능시대에 적절히 대응할 수 없고, 분노하는 국민의 시대적 요구도 수용할 수 없다“며 ”개헌을 통해 새로운 제7공화국 체제로 이행해야 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