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10곳 중 8곳 “일할 사람이 없다”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중소기업은 대부분이 만성적인 구인난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이 최근 중소기업 779개사를 대상으로 ‘평소 구인난을 겪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무려 77.7%의 기업들이 ‘겪고 있다’라고 밝혔다.

사람을 뽑기 어려운 직무로는 ‘제조/생산(37%, 복수응답)’이란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뒤 이어 ‘영업/영업관리(22%)’, ‘서비스(15.9%)’, ‘연구개발(8.6%)’, ‘디자인(7.9%)’, ‘IT/정보통신(7.8%)’ 등의 순이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사원급(78.8%, 복수응답)’을 채용하기 힘들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으며 ‘대리급(33.4%)’, ‘과장급(19.5%)’, ‘부장급(3.1%)’ 등이 뒤를 이었다.


구인난을 겪는 이유로 기업들은 ‘입사지원자가 너무 적어서(49.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뽑을만한 인재가 없어서(46.3%)’, ‘입사자가 조기에 퇴사해서(36.4%)’, ‘묻지마 지원자가 많아서(28.4%)’, ‘면접 등 후속 전형에 불참해서(21.3%)’, ‘합격자가 입사를 고사해서(15%)’ 등의 응답도 있었다.

구인난이 경영에 어떤 영향은 ‘인력 공백으로 인한 업무 차질(75.2%,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급한 마음에 부적합한 인재 채용(43.5%)’, ‘인력 배치 등 효율적 인사관리 불가능(33.9%)’, ‘채용 절차 반복으로 비용 낭비(32.4%)’, ‘지속되는 채용으로 인한 관련 업무 증가(31.4%)’, ‘재직 중인 직원들의 사기 저하(30.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 구인난의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처우 격차(69.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최다였으며 이밖에도 ‘구직자의 편견(46.6%)’, ‘사회에 만연한 대기업 제일주의(43.3%)’, ‘중소기업의 비전 및 시스템 부재(35.3%)’, ‘정부 차원의 지원책 부재(23.1%)’ 등을 꼽는 응답도 있었다.

구인난 해결을 위해 시급한 과제로 기업들은 ‘중소기업에 대한 인식 개선(54.6%, 복수응답)’을 1순위로 선택했다. 계속해서 ‘정부차원의 중소기업 지원책 확대’(47.9%), ‘대기업-중소기업 간 처우 격차 감소’(45.8%), ‘구직자 스스로 대기업 편중 지원 자제’(31.5%), ‘건실한 알짜 중소기업에 대한 홍보 확대’(22.3%) 등이 있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