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패배 후 수입 확 준 새누리당…전당대회 실탄마련 골머리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새누리당이 지난 총선 참패 이후 수입이 금감하면서 한달앞으로 다가온 전당대회 준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총선 참패로 의석수가 줄어들어 국고보조금이 급감했고 당원마저 빠져나가면서 당비 수입마저 줄었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에 따르면 160석에 육박하던 의석이 총선 이후 130석에도 못 미치게 되면서 선관위가 지급하는 분기별 국고보조금은 약 8억원 감소했다. 총선 패배로 책임당원의 잇따른 탈당으로 당 운영의 기반이 되는 당비도 제대로 걷히지 않고 있다.

수입이 줄어들면서 내달 9일로 예정된 새누리당은 전당대회 준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론조사, 합동토론회와 유세, 투표소 운영, 전대 행사 비용 등에 필요한 재원 조달 방법이 마땅치 않아졌다.


전대 준비의 주요 자금원인 후보 기탁금도 고민거리가 됐다. 후보들로부터 기탁금을 걷어 전대에 들어가는 비용을 분담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지난 전대에선 대표 및 최고위원 출마자가 1인당 8000만원씩 기탁금을 낸 반면 이번에는 대표 선거와 최고위원단 선거가 따로 치러진다.

대표 출마자의 기탁금은 현재 수준을 유지하거나 조금 올리더라도 최고위원 출마자 기탁금은 이보다 내려야 한다는 의견이 당내에 많고, 청년최고위원의 경우 기탁금을 많이 받는 게 취지에 맞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수입이 대폭 줄어든 반면 돈이 나가야 할 곳은 많아졌다.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윤리위원회,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등의 기구를 꾸리느라 외부 위원에게 줄 수당도 만만치 않다.

우선 새누리당은 일단 전대 당일 행사를 되도록 간소화하기로 했다. 지난 전대에서 3억5천만원이 들었던 것을 이번에는 1억5000만원으로 줄이겠다는 것이다.

여론조사, 투표소 운영, 대의원 차편 제공 등은 필수적으로 해야 하는 만큼 합동토론회·유세를 최소화하는 방안도 당내에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