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택트렌즈로 당뇨 진단ㆍ관리한다…KIST, 시제품 제작 성공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이병권)이 당뇨병 자가진단이 가능한 콘택트렌즈형 센서 플랫폼을 개발, 시제품 개발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KIST 광전소재연구단 송용원 박사 연구팀은 눈물을 이용해 당뇨병 진단이 가능한 콘택트렌즈형 진단기기를 개발했으며, 전체 기기를 이루는 각 요소 기술에 대한 시제품 제작도 마쳤다.

구글 등에서 개념적으로만 발표했던 콘택트렌즈형 센서를 실물로 제작한 것이라는 점에서 큰 기술의 진보로 평가받는다고 KIST 측은 밝혔다.

콘택트렌즈 상에 초소형ㆍ초고감도 센서 플랫폼을 구현, 기존의 혈액 대신 눈물을 이용한 모니터링 방식이 적용됐다. 

자료사진

인체 내 또는 피부 내층에 이식ㆍ삽입하지 않고도 당뇨병을 지속적으로 체크 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한 초소형 플렉서블 박막 2차전지를 렌즈상에 적합화 해, 센서의 자가 구동과 지속적인 모니터링은 물론 외부 통신을 가능하게 했다.

연구팀은 2011년부터 스마트 콘택트렌즈 개발을 위한 기술을 연구해왔다. 현재 전체 플랫폼 구성과 성능 향상에 대한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연구 성과를 적용한 플랫폼 시제품이 약 2년 뒤 완성되면, 연구팀은 상용화를 목표로 식약처 인증 절차를 진행 할 예정이다.

송용원 KIST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스마트 콘택트렌즈의 현실화 가능성을 보여준 것으로, 우리나라가 관련 분야 세계 기술 선도 및 신시장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지원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제작된 시제품은 오는 13일부터 3일 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16 나노 코리아’에서 전시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