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네파탁 중국 상륙…초강풍에 대만 초토화

[헤럴드경제]1호 태풍 ‘네파탁’이 대만을 거쳐 9일 오후 중국 푸젠(福建)성 취안저우(泉州)를 통해 중국에 상륙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 오후 1시45분(현지시간) 태풍 네파탁의 중심이 중국으로 넘어오면서 중심 부근 최대풍력 초속 25m, 최저기압 990hPa로 세력이 다소 약해졌다고 전했다.

대만 상륙 당시 태풍 네파탁은 61년 만에 가장 강력한 초속 57m의 풍력을 기록했다.

현재 태풍 네파탁은 중국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서진하며 강도가 점차 약해지고 있다.

하지만 태풍이 지나온 대만에선 모두 5명이 숨지고 400여명이 부상하는 등 큰 피해를 남겼다.

특히 네파탁이 강타한 동남부 타이둥(台東)현에서는 강풍을 동반한 폭우로 곳곳에서 주택 침수, 붕괴, 산사태 등이 이어졌다.

9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 중앙재해대책센터는 네파탁이 전날 새벽 상륙한 이후 지금까지 5명이 숨지고 400여명이 부상했으며 51만7천가구가 정전 피해를 보았다고 집계했다.

어업 및 양식업과 축산업 등을 포함한 농업 피해만 6억7천800만 대만달러(243억원)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자동차와 스쿠터, 건물 간판 등이 허공에 날아다니는 모습이 잇따라 보도되고 있다. BBC 방송은 타이둥 현지에서는 어느 것이든 똑바로 서 있기가 힘들 만큼 강풍과 폭우가 몰아쳤다고 전했다.

19t 무게의 열차 차량이 강풍에 밀려 궤도 옆에 쓰러지기도 했다.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만 1천836그루에 달했다.

네파탁은 대만 상륙 당시 초속 57.2m의 강풍으로 최고등급(17급)을 기록하며 지난 1955년 이후 기상기록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대만 당국은 산사태 우려가 있는 지역주민 8천800여 명을 긴급 대피시켰고 전국학교에 휴교령을 내렸으며, 기업에도 출근자제를 당부했다.

지금까지 국제선 340편, 국내선 300편 등 항공기 600편 이상이 결항했다. 네파탁이 직접 상륙한 동남부 지역뿐만 아니라 대만 전역이 사실상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받았다. 다만 대만 남부의 반도체 공장에 대한 피해 보고는 없는 상태다.

대만 중앙기상국은 이날 오후 2시 30분을 기해 태풍경보를 해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