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송이 무려 1250만원…일본의 최고급 포도

[헤럴드경제] 일본 이시카와현이 개발한 최고급 포도 ‘루비로망’의 올해 첫 경매에서 무게 900g짜리 1송이가 사상 최고가인 110만엔, 우리 돈으로 1250만원에 낙찰됐다.

루비로망은 이시카와현이 14년만에 개발한 품종으로 포도알 직경이 3㎝가 넘으며 당도 18 이상의 단맛이 특징이다.

이번에 1250만원에 낙찰된 이 포도송이에는 30알 정도가 달렸는데, 포도 한알에 약 40만원인 셈이다.


낙찰받은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의 슈퍼 마켓은 점포에 포도를 전시한 후 8일 이후 고객들에게 무료로 나눠줄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