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6kg→59kg, 죽다 살아난 여성

[헤럴드경제]넘치는 식욕을 주체하지 못해 체중이 146kg까지 나갔던 한 여성이 무려 87kg을 감량한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6일(현지 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미국 텍사스주에 거주하는 여성 린제이 후버(Lyndsey Hoover·23)를 소개했다.

린제이는 넘치는 식욕으로 하루에 4000Kcal은 우습게 먹으며 몸무게가 146kg까지 치솟았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그러던 그녀는 21살 생일을 맞은 날 자신을 축하해주는 사람이 아무도 없자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다이어트를 결심했다.

하지만 다이어트 후에도 늘어진 피부 때문에 그녀는 계속 청바지를 입어야 했다.

결국 린제이는 1만 5,000달러(한화 약 1,740만원)들여서 늘어진 피부 제거 수술을 했고, 여느 날씬한 여인처럼 몸에 딱 들러붙는 원피스를 입을 수 있게 됐다.

린제이는 “당뇨병까지 걸릴 뻔할 정도로 뚱뚱했지만, 이제 거울에 비친 아름다운 내 모습을 볼 수 있어 너무 좋다”고 소감을 전했다.

[email protecte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