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살 외동딸 죽자…다시 한번 출산한 61세 여성

[헤럴드경제]소중하게 키우던 외동딸이 병으로 죽자 고령의 한 여성이 자식에 대한 그리움에 다시 임신을 한 뒤 무사히 출산에 성공했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최근 61세 여성이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저장성에 거주하는 여성 장(Zhang) 씨는 하나밖에 없는 30세 딸이 병으로 죽자 매일을 자식을 잃은 슬픔과 그리움 속에서 살아갔다.


그러던 어느 날 장은 문득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남편과 상의를 한 뒤 임신 계획을 세웠다.

그로부터 얼마 후 자신이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장은 기쁜 마음에 남편과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고 가족들은 모두 그녀에게 진심어린 축하를 해줬다.

장 씨는 고령 임신으로 각종 합병증으로 고생했지만 몇 달 후 제왕절개를 통해 무사히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