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 사기동대’, 캐릭터와 스토리, 연기력이 합쳐진 결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세금 500억을 징수하기 위한 38 사기동대의 작전이 시작된 OCN 금토드라마 ‘38 사기동대’가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시원한 의리의 사기꾼으로 나오는 서인국과 조폭이 아니라 서민형 시청 공무원인 마동석의 흡인력 있는 연기 덕분이다.

지난 9일 방송된 8화 시청률은 평균 4.7%, 최고 5.4%를 기록했다. tvN도 아니고 Mnet도 아닌 OCN에서 이 정도의 시청률은 대단한 성과다. OCN 오리지널 중 가장 높은 시청률을 찍었던 ‘나쁜 녀석들’을(최종화,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평균 4.3%)을 갈아치운 기록이다.

이날 백성일(마동석 분)은 무고한 사람들을 다치게 한 악덕 체납자 방필규(김홍파 분)를 향한 복수심을 드러내며 양정도(서인국 분)에게 다시 한번 사기를 제안했다. 납세의 의무를 부정하는 방필규의 체납세금 500억을 사기로 모두 징수하겠다는 계획. 이날 방송에서는38 사기동대의 멤버들에게 다시 연락을 취하는 양정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루에 한 시간씩 밖으로 나올 뿐 당최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방필규 때문에 38 사기동대는 불법 다단계 회사의 사장인 아들 방호석(임현성 분)과 골동품 매니아 딸 방미나(김지성 분)를 노리는 작전을 준비했다. 이를 위해 조미주(이선빈 분)가 방호석의 다단계 회사로 위장 취업했다.

노방실(송옥숙 분)의 돈을 바탕으로 순식간에 다단계의 최고 등급에 오른 조미주는 방호석에게 접근해 방미나에 대한 정보를 캐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방호석에게 자신이 중국에서 큰 사업을 하는 사업가를 안다며 미끼를 던졌다. 방호석을 속이기 위해 수백 명의 보조 출연자들을 섭외함은 물론, 양정도가 중국 사업가로 등장해 자연스러운 경상도 사투리와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양정도는 화려한 언변과 쇼맨십으로 방호석을 순식간에 홀려 눈길을 끌었다.

이날 골동품 매니아 방미나에게 사기를 치기 위한 작전을 어리숙한 공무원이었던 백성일이 구상해 눈길을 모았다. 사기 꿈나무였던 백성일이 영재로 발돋움하던 순간이었다. 도자기 구매를 위해 인사동에 자주 나온다는 방미나를 위해 덫을 준비하고, 노방실이 골동품점의 가게주인으로 등장해 폭풍 카리스마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