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사드 배치 결정에 “물리적 대응” 위협(종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북한은 11일 한미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ㆍTHAAD)의 주한미군 배치를 공식 결정한 것에 대해 첫 공식 반응으로 ‘물리적 대응’ 조치를 실행하겠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한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포병국의 ‘중대경고’에 따르면 북한은 사드를 “세계 제패를 위한 미국의 침략 수단”이라고 규정 짓고 “(사드가) 남조선에 틀고 앉을 위치와 장소가 확정되는 그 시각부터 그를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우리의 물리적 대응조치가 실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병국은 “사드 배치는 극악한 동족대결책동의 직접적 산물”이라며 “사드를 괌에 이어 남한에 실전배치하기로 한 것은 미국이 추구하는 침략적인 아시아태평양 중시전략의 기본초점이 전조선(한반도)에 대한 군사적 지배에 잇다는 것을 여지없이 실증해 준다”고 주장했다. 또 “미국ㆍ남조선동맹을 주축으로 하는 아시아판 ‘나토’(NATO)를 구축해 동북아 지역에 있는 대국들을 견제하고 군사적 패권을 거머쥐자는데 그 흉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가하면 “우리 군대와 인민이 보유한 모든 무장장비는 정의로운 자위적 수단”이라며 사드 배치가 북한의 핵ㆍ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우리 군 당국의 설명을 “흑백전도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포병국은 ‘위임’에 따라 미국과 남한에 엄숙히 경고한다면서 물리적 대응조치 언급과 함께 “우리 군대는 적들의 모든 침략전쟁수단들은 물론 대조선공격 및 병참보급기지들까지 정밀조준타격권안에 잡아넣은지 오래”라며 “지금 당장이라도 명령만 내리면 가차없이 무차별적인 보복타격을 가하여 불바다, 잿더미로 만들어 놓으려는 것이 우리 군대의 드팀없는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군은 미국과 그 하수인들의 침략적인 전쟁책동을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과감한 군사적조치들을 연속 취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병국이 공식 발표의 주체로 나선 것은 포병국이 사드에 대응하는 북한 내 조직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포병국은 이번 중대경고를 ‘위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혀 김정은 국무위원장 결정에 따른 것임을 내비쳤다. 현재 북한 포병국장은 윤영식 중장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