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총리의 독주 3대 비법은?…아베노믹스ㆍ재난리더십ㆍ10대 유권자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10일 치러진 참의원 선거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이끄는 자민당은 11일 오전 5시 49분 기준 총 56석(무소속 당선자 1명 수용 포함)을 확보했다. 단독 과반수인 57석에 1석 부족하지만 본래 목표였던 여당 과반수(전체의석 121석ㆍ선거 의석 61석)가 넘는 70석을 차지했다. 이로써 자민ㆍ공명 연립여당은 선거를 치르지 않는 의석(비개선 의석)을 포함해 총 136석을 차지해 일본 정국운영을 주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선거에서 개헌파인 4개 정당은 이번 선거에서 필요한 74석을 초과한 77석을 확보했다.아베가 꿈꾸는 ‘보통국가’를 추진할 명분을 확보한 것이다.

▶“아베노믹스는 실패하지 않았다”…민생 내걸어 표심잡은 아베= 아베 총리와 여당을 승리로 이끈 핵심 요인은 바로 ‘민생’이다. 아베 총리는 이번 선거의 최대 쟁점이었던 내각 경기부양책인 ‘아베노믹스’의 역할을 강조했다. 교도통신이 6월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아베노믹스로 경기가 좋아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 유권자의 비율이 62.2%에 달했지만 당장 야당에 마땅한 대안이 없다고 평가한 일본 유권자들은 아베노믹스에 표를 던졌다. 선거에 참여한 대학원생 다케시(27)는 “그래도 아베가 경제에 능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일본 주간 도요케이자이 신문은 지난달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인 이른바 ‘브렉시트’를 계기로 시장불안이 극심해지면서 “추가 완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에 국민들이 오히려 아베를 지지했다고 분석했다. 소비세 인상 시기를 연기한 것도 표심을 확보하는 데 큰 힘이 됐다.

와세다 대학교 국제교양학부의 박상준 부교수는 자신의 저서 ‘불황터널’에서 “아베노믹스의 핵심정책은 장기성장 전략이 아니다”라며 일본의 부진한 총공급과 총수요를 해결하기 위한 당장의 긴급정책으로 부각된 것이 대규모 양적 완화라고 설명한 바 있다. 아베 내각이 추진하는 ‘1억 총활약 사회’에서의 기술력 부양과 여성 인력 활성화 등의 경제정책이 장기적인 일본의 성장전략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아베의 경제대책이 일정 정도 국민의 이해를 받았지만 당장 향후 경제정책을 어떻게 조정할지가 과제로 남았다고 평가했다.

▶‘외교 특수’ㆍ재난 리더십으로 카리스마 강조= “그래도 아베처럼 카리스마 있는 리더는 없다” 오사카의 미에코(34ㆍ영업직)는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아베 총리와 자민당의 행보에 찬성하지는 않지만 그를 대체할 수 있는 인물과 정당을 찾지 못했기 때문에 여당에 투표했다고 밝혔다. 취재원 일부 중에는 “여당도 싫고 야당도 싫어서 투표하지 않았다”고 밝힌 유권자도 있었다.

10일 일본 참의원 선거에 참여한 54.7%(지지통신ㆍNHK 집계)의 유권자 다수도 아베 정부와 여당의 행보가 야당이 내세운 대책보다 긍정적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지난 5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주최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히로시마 피폭지 방문 등 외교행보를 통해 지지율을 높이는 특수를 누렸다. 앞서 지난 4월 발생한 구마모토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정부의 ‘발빠른 대응’을 강조하며 지지기반을 확보하기도 했다. 게다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이 연달아 발생하면서 안보위협을 느낀 일본 국민들이 정권에 힘을 실어줬다는 분석도 있다.

▶저조한 투표율ㆍ10대 유권자들의 표심= NHK 방송과 지지통신이 추계한 10일 일본 참의원 선거의 투표율은 54.70%다. 2013년 참의원 선거와 비교해 2.09%포인트 올랐다. 지지통신은 “선거 기간이 사전투표 참가자가 늘어난 데다 선거권 연령이 ‘18세 이상’으로 낮아지면서 투표율이 소폭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는 전후 4 번째로 투표율이 낮은 선거였다. 일본 다수의 국민이 정치에 무관심했다.

한편, 처음으로 선거에 나선 18, 19세의 10대 유권자들의 다수는 아베의 편을 들었다. NHK 방송의 출구조사 결과 18, 19세 유권자의 42%는 자민당을 지지하고 10%는 연립여당인 공명당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52%의 과반이 일본 여당에 표를 던진 것이다. 반면 제 1야당인 민진당을 지지한 유권자의 비중은 20%에 그쳤다.

아베의 안보법제 폐지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였던 ‘반(反)아베 세력’은 다수의 일본 국민들을 설득한 데 실패했다. 민진당과 공산당 등 야 4당은 안보법 폐지 시위를 주도한 시민단체 ‘실즈’(SEALDsㆍ일본의 자유와 민주적 사회를 지키기 위한 학생 긴급행동)의 지지를 확보하는 등 ‘반(反) 아베 세력’을 확대해나갔지만, 이를 표심으로 연결시키지는 못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