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14곳 국ㆍ공립 어린이집 추가 설치예정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은 이번해 안에 마곡지구 아파트 단지 4곳을 포함, 모두 14곳의 국ㆍ공립 어린이집을 열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현재 관내 국ㆍ공립 어린이집은 49개로, 구는 올 연말까지 60개 이상 사업소를 늘릴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시 자치구 평균 40개소보다 50% 이상 많은 숫자다.

구에 따르면 현재 각 동별로 2곳 이상의 국ㆍ공립 어린이집 설치를 목표로 확충사업을 벌이고 있지만 신설 부지 확보, 예산 부족 문제가 발목을 잡았다.

<사진> 국ㆍ공립 어린이집에서 아이를 지도하고 있는 교사/사진제공 강서구청

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파트 단지 내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어린이집을 국ㆍ공립 어린이집으로 전환하도록 유도하는 방안을 내놨다. 그 결과 상반기에 관내 보육 수요가 많은 화곡본동과 우장산동 등 4곳 가정 어린이집을 국ㆍ공립 어린이집으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고 구는 설명했다.

하반기에 새로 생기는 국ㆍ공립 어린이집은 또한 의무, 민간 어린이집을 전환하는 방식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먼저 4곳은 하반기에 입주 예정인 마곡지구 8단지와 10~12단지 아파트에 신설되는 의무 어린이집을 전환하는 것으로, 구는 SH공사와 협의를 통해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남은 6곳은 염창동과 등촌동, 발산동, 공항동의 기존 민간 및 가정어린이집을 국ㆍ공립 어린이집으로 전환한다. 현재 6곳 모두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이며, 공사가 끝나는 9월 일제히 개원한다는 게 구의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공공보육에 대한 수요를 해결하기 위해 국ㆍ공립 어린이집 확충은 계속 이루어질 것”이라며 “보육의 질도 높여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