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세제실장에 최영록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신임 세제실장에 최영록(51ㆍ행시30회) 새누리당 수석전문위원이 임명됐다. 조세총괄정책관에는 안택순(52ㆍ32회) 소득법인세정책관이, 소득법인세정책관에는 임재현(52ㆍ34회) 재산소비세정책관이 각각 자리를 옮겼다.

최 신임 세제실장은 대구 영신고와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다음 행시 30회로 관직에 입문, 법인세제과장, 조세정책과장, 조세정책관 등 세제실 주요 보직과 국세청 및 조세심판원까지 경험한 세제전문가다.

치밀한 분석력과 꼼꼼한 일처리로 조직 내 신임이 두터우며, 기재부 내에서는 올해 세법개정을 포함한 향후 세제 개편을 추진할 최적임자라는 평가다.

지난해 여성으로는 최초로 기재부에서 3급 공무원으로 승진한 김경희(47ㆍ37회) 역외소득·재산 자진신고기획단장은 이번 인사에서 해외 직무훈련 발령이 났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