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당권 불출마 선언, “개헌에 역할 하겠다”

[헤럴드경제=김상수ㆍ장필수 기자]더불어민주당 당권 후보로 거론된 김진표 의원이 사실상 당권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개헌을 목표로 중도 개혁과 진보를 하나로 뭉치는 역할을 하겠다”고 이유를 밝혔다.

김 의원은 11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정권 교체를 하려면 중도 개혁과 진보를 하나로 묶는 역할을 누군가 해야 하며 이는 개헌을 추진하는 세력으로 가능하다고 본다”며 “그 일을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불출마를 시사했다.

그는 “당을 차분하게 개혁하는 게 당 대표의 역할인데 지금 당내에 좋은 분이 많으니 누구든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며 “조금 다른 쪽으로 능력과 경험을 기여해 정권교체의 여건을 만드는 게 제가 할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당 대표 후보가 되고 안 되고는 부차적인 문제”라며 “개헌이 실제로 추진되면 제일 좋고, 그게 어렵다면 개헌을 추진하는 약속을 한 정치세력을 하나로 묶는 일을 하려고 한다”고 했다. 불출마를 직접 거론하지 않았지만, 당권 도전 대신 개헌을 중심으로 하는 정치세력 구축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김 의원이 불출마를 시사하면서 더민주 당권 경쟁은 추미애ㆍ송영길 의원 양자 구도에 원혜영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등의 출마 여부가 변수로 남게 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