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도 ‘맞춤형’ 시대…냉장ㆍ냉동고 숫자 “내 마음대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우리집은 아이들이 많아서 냉장실이 더 필요해”, “우리집은 고기를 좋아해서 냉동고가 더 많아야 해”

소비자가 마음대로 냉장실과 냉동실을 구매, 조합하는 신개념 ‘DIY’ 냉장고가 탄생했다.

LG전자는 11일 문이 하나인 냉장고와 냉동고를 각각 출시했다. 두 제품의 용량은 각각 377리터와 315리터로, 국내에서 판매되는 제품 가운데 가장 크다.


이 제품의 장점은 외관 디자인과 크기가 동일해, 사용자가 각각의 제품을 필요한 만큼 결합시켜 사용할 수 있는 점이다. LG전자는 두 제품을 조합해 각각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 컨버터블 패키지 냉동고라는 이름을 붙였다.

사용자는 설치공간, 보관 목적, 용량 등에 따라 1대씩, 냉장고 2대와 냉동고 1대, 냉장고 2대와 냉동고 2대 등 다양한 조합의 나만의 냉장고를 완성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메탈 디자인을 적용해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살렸다. 또 제품 안쪽의 LED 조명은 내부를 은은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어떠한 조합에도 불편함이 없게 손잡이 위치까지 바꿀 수 있도록 배려했다. 사용자는 문의 손잡이를 오른쪽 혹은 왼쪽에 달 수 있고, 반대 방향으로 변경할 수 있다. 제품의 위치가 바뀐 경우, 손잡이 위치도 사용하기 편리한 방향으로 바꿀 수 있다. 제품 상단에 있는 LED 디스플레이는 제품의 작동 상태를 알려주고, 사용자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주요 기능을 선택할 수 있다.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는 수분을 일정하게 유지해주는 신선보관 야채실을 갖추고 있다. 또 와인을 편리하게 보관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컨버터블 패지키 냉동고는 영하 25도까지 냉동할 수 있다. 또 선반 1개와 서랍 6개의 구조로 구성돼 있어 내부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게 가능하다.

컨버터블 패키지 냉장고와 컨버터블 패키지 냉동고의 출하가는 각각 100만원, 105만원이다.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사장은 “고객들이 필요로 하면서, 놓이는 공간까지 고려해 차별화한 제품으로 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