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완장 뗀 24개 큰 기업들…”투자확대, 상생하겠다“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상호출자제한 규제에서 풀린 그룹들이 투자확대와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이들 기업집단은 또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일각에서 우려하는 준대규모점포(SSM) 진출을 자제하는 한편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는 지난 8일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에서 해제된 24개 그룹 관계자들이 ‘골목상권 상생방안’ 논의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달 9일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지정기준을 자산총액 5조원에서 10조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에 따라 하림, KCC, KT&G, 한국타이어, 코오롱, 교보생명보험, 동부, 한라, 동국제강, 한진중공업, 세아, 중흥건설, 이랜드, 한국GM, 태광, 태영, 아모레퍼시픽, 현대산업개발, 셀트리온, 하이트진로, 삼천리, 한솔, 금호석유화학, 카카오 등 24개 그룹이 상호출자제한 규제를 받지 않게 됐다.

규제가 풀린 이들 그룹은 이날 정부가 대기업집단 지정기준을 상향 조정하고, 3년 주기로 지정기준을 재검토하기로 한 것에 대해 “중소ㆍ중견기업이 대기업으로 성장하는 건전한 기업 생태계 조성에 도움이 되는 진일보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특히 경제여건 변화 등을 적기 반영한 이번 조치로 인해 기업의 예측가능성이 제고되고, 정부의 정책 실효성도 증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각 기업집단은 정부의 이번 규제완화 조치가 가시적인 경제활성화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신산업 발굴과 글로벌 경쟁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 준대규모점포 진출을 자제하고, 진출 시엔 현행수준의 규제를 자율 준수키로 했다.

아울러 현행 동반성장을 위해 마련된 적합업종 제도 등 자율적 대ㆍ중소기업 상생 활동에 동참하고, 중소기업과의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