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한복판에 모여 3,000명 ‘집단 누드’

[헤럴드경제] 세계 각국에서 ‘3천명’의 사람들이 옷을 모두 벗고 영국의 한 도시에 모여 집단 누드를 촬영했다.

10일(이하 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영국 중부의 작은 도시 헐(Hull) 시(市)에서 ‘헐의 바다’(Sea of Hull)를 주제로 집단 누드 촬영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9일 인구 25만명의 헐(Hull)시(市)가 내년 ‘문화의 도시 헐’ 캠페인을 앞두고 ‘헐의 바다’(Sea of Hull)라는 제목 아래 벌인 행사에서 모두 3,200명이 미국 사진작가 스펜서 투닉의 카메라 앞에 섰다.

이들은 알몸에 바다를 상징하는 푸른색 보디페인팅을 하고 도시 주요 명소들을 돌아다니면서 모델이 됐다. 모두 20개국에서 온 자원자들인 이들을 사진에 담는 작업은 이날 새벽부터 4시간 동안 이어졌다.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사진=데일리메일 사이트 캡처]

과거 투닉의 작업에서 20차례 모델을 선 적 있는 벨기에 브뤼실에서 온 올해 80세의 스테판 얀센도 이들 중 한 명으로 참가했다.

투닉은 자신이 이제껏 해온 것 중 가장 환상적인 프로젝트라며 해양 유산과 도시적 배경을 엮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