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2Q 영업이익 990억원, 전년比 156.4%↑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동국제강은 별도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9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6.4%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1.5% 감소한 1조1657억원, 당기순이익은 59.6% 감소한 364억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기준 매출액은 2조15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를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1402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은 39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98.9% 늘었다.

이같은 호(好)실적은 2분기 컬러강판, 봉강(철근) 등 판매가 늘었기 때문이다. 동국제강은 “지난해 선제적인 구조조정 이후 냉연, 봉강, 형강, 후판 각 사업이 안정적으로 자리잡으면서 포트폴리오가 적절히 다변화됐고, 수익 구조도 안정화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동국제강은 지난 6월 재무구조개선약정을 조기 졸업했고, 브라질CSP 제철소는 화입 후 가동에 들어갔다. 지난 2월부터 상업생산을 시작한 코일 철근도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나가고 있으며, 현재 진행중인 컬러강판 증설 공사를 3분기 마무리하고 상업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기업평가는 지난 6월 30일 동국제강에 대한 신용평가에서 신용 전망을 불과 6개월 만에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상향 조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