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돈 의혹’ 박선숙ㆍ김수민 영장심사…20대 첫 국회의원 구속될까?

-오후 1시부터 영장실질심사 실시…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과 나와
-檢, 박 의원과 김 의원 혐의 소명할 결정적 진술과 증거 확보한 것으로 전해져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지난 20대 총선 당시 국민의당 불법 리베이트 수수에 핵심적으로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선숙 의원과 김수민 의원의 구속 여부를 가리기 위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11일 오후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다. 이르면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되는 구속 여부에 따라 20대 국회의원 중 첫 번째 구속자가 발생할 지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울서부지법에 따르면 두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1시부터 서울서부지법 조미옥 영장전담판사의 심리로 실시된다.

국민의당 박선숙 의원. [헤럴드경제DB]

앞서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부장 김도균)는 총선 홍보비 리베이트 수수에 따른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으로 박 의원과 김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20대 국회의 첫 회기인 ‘6월 임시국회’가 지난 6일 종료된 만큼 현역 국회의원에 대한 불체포특권이 적용되지 않는다. 이에 두 의원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도 검찰의 영장 청구 이후 즉시 열리게 됐다.

검찰에 따르면 박 의원은 20대 총선을 앞두고 홍보업체 브랜드호텔의 광고ㆍ홍보 전문가들로 꾸려진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선거 홍보 업무를 총괄하게 했다. 이어 왕주현(구속) 전 사무부총장과 공모해 3∼5월 사이 선거공보물 인쇄업체 비컴과 TV광고 대행업체 세미콜론에 광고계약 관련 리베이트 2억1620여만원을 요구해 TF에 이를 지급하게 한 혐의(정치자금법ㆍ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또 선거 이후 리베이트로 준 돈까지 실제 사용한 선거비용인 것처럼 3억여원을 선거관리위원회에 허위로 보전청구해 1억원을 챙기고 이를 은폐하고자 비컴과 허위 계약서를 작성한 혐의(사기ㆍ범죄수익 은닉규제법 위반)도 동시에 받고 있다.

한편, 김 의원은 TF 선거 홍보활동 대가로 자신이 대표로 있던 브랜드호텔 계좌를 통해 1억여원의 리베이트를 챙기고 박 의원과 왕 전 부총장의 정치자금 수수 범행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28일 리베이트 수수 전반을 주도한 혐의로 왕 전 부총장을 구속한 검찰은 열흘에 걸친 보강조사를 통해 박 의원과 김 의원의 혐의를 소명할 결정적인 진술과 증거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박 의원과 김 의원 중 한 명이라도 구속영장이 발부될 경우 20대 국회 첫 현역 의원 구속사례로 기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