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몽쉘’, 상반기 매출 67% 성장…올해 1000억원 예상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롯데제과 ‘몽쉘’이 ‘몽쉘 초코&바나나’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급격한 매출 신장을 보였다.

롯데제과는 올해 1~6월 몽쉘의 매출이 45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70억원보다 67%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이러한 추세로라면 올 한해 매출은 전년보다 곱절에 가까운 10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진=롯데제과 ‘몽쉘 그린티 라떼’, ‘몽쉘 코코넛&밀크’

롯데제과는 올해 상반기 히트상품의 반열에 오른 ‘몽쉘 초코&바나나’의 여세를 몰아 ‘몽쉘 그린티 라떼’와 ‘몽쉘 코코넛&밀크’를 선보이며 몽쉘의 라인업을 대폭 확대한다.

‘몽쉘 그린티 라떼’는 향긋한 녹차와 부드러운 녹차우유크림이 들어 있어, 녹차 고유의 쌉싸름한 맛과 향을 케이크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스폰지 케이크처럼 부드러운 식감이 싱그러운 제주산 녹차와 조화를 이루고, 여기에 초콜릿까지 어우러져 기존에 선보였던 녹차 케이크류와 비교할 수 없는 향상된 품질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몽쉘 코코넛&밀크’는 부드러운 케이크 속에 향긋한 풍미의 코코넛과 우유크림이 조화를 이루는 프리미엄 크림케이크이다. 케이크와 케이크 사이에 샌딩 된 우유크림 속에는 파인애플이 들어 있어 시원한 열대 과일의 맛과 향을 진하게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코코넛칩을 씹을 때 느낄 수 있는 식감까지 경험할 수 있어 코코넛 마니아들에게 인기가 예상된다.

‘몽쉘 그린티 라떼’, ‘몽쉘 코코넛&밀크’는 최근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다. 그린티 라떼의 경우 카페와 커피숍에서 그린티 라떼 음료를 찾는 젊은 여성들이 크게 늘어 나는 추세를 반영했으며, 코코넛&밀크는 피나콜라다 라는 칵테일에서 영감을 얻은 제품으로 새로운 먹거리 소재로 각광받는 열대과일의 맛을 살린 제품이다.

이번 제품 출시로 몽쉘은 크림케이크, 딸기, 초코&바나나와 함께 5종으로 확대, 소비자의 선택 폭을 넓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