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여성 절반 “결혼 안 해도 그만”…29.5% “애 없어도 상관없어”

[헤럴드경제]우리나라 미혼여성 가운데 결혼을 ‘필수’로 생각하는 사람은 10%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은 20~44세 미혼남녀 2383명(여성1287명·남성 1096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5 출산력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미혼여성 52.4%는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응답했고, 5.7%는 결혼을 하지 않는 게 낫다며 결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드러냈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응답한 미혼여성은 7.7%에 그쳤다. ‘결혼을 하지 않는 게 낫다’(5.7%)는 응답보다 겨우 2%포인트 높았다.

반면 남성은 결혼에 긍정적인 의사를 나타낸 비율이 60.9%에 달했고,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답한 비율도 18.1%나 됐다. 결혼하지 않는 게 낫다고 생각한 미혼남성은 3.9%에 그쳤다.

미혼여성은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생활하려고(36.2%), 자녀가 있으면 자유롭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32.0%), 부부만의 생활을 즐기고 싶어서(21.3%) 등을 자녀가 필요 없는 이유로 꼽았다.

자녀에 대한 가치관도 미혼남녀 간 차이가 나타났다.

미혼여성의 29.5%는 ‘자녀가 없어도 무관하다’고 응답했지만 남성은 17.5%에 그쳤다. ‘경제적으로 여유롭게 생활하기 위해서’(미혼여성 36.2%, 미혼남성 40.2%)가 가장 큰 이유였다. 다만 15~49세 기혼여성 1만 1009명을 따로 조사한 결과, 60.2%가 ‘가정의 행복과 조화를 위해’(80.5%), ‘심리적 만족을 위해’(17.5%) 자녀가 꼭 있어야 한다고 대답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