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세번째 특사 이뤄지나… 박지원 “찬성”, 더민주 “필요 시 민생사범”

[헤럴드경제] 새누리당이 광복절 특별사면 실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는 가운데, 야권도 일정 부분 찬성하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0일 기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광복절 특사에 찬성한다”며 “정치사범뿐만 아니라 생계형 민생사범도 특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면은 과감하게 해야 한다”며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요건을 갖췄다면 국가가 기회를 주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역시 공식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지만, 찬성 가능성을 내비쳤다. 이재경 대변인은 한 언론에 “청와대가 우선 광복절 특사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면서도 “재벌과 정치인을 위한 특사가 돼서는 안된다. 특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면 민생사범을 위한 특사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8일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광복절 특사 제의에 대해 “좋은 생각”이라고 반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2014년 1월 설 명절 직전, 지난해 8월 광복 70주년 직전에 각각 한 차례씩 총 두 번의 사면을 단행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