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리우올림픽 출전한다 “부상 호전…최상의 컨디션 만들겠다”(1보)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손가락 부상으로 올림픽 출전 결정을 유보했던 박인비(28)가 결국 올림픽 도전 의사를 밝혔다.

박인비 매니지먼트사인 갤럭시아SM은 11일 “박인비가 올림픽에 출전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인비는 “올림픽 출전은 오랜 꿈이자 목표였다. 올림픽에 출전하고 싶다는 의지는 늘 확고했지만 올림픽이라는 무대는 국가를 대표하는 일이니만큼 부상 회복 경과를 두고 오랜기간 깊이 고민해왔다”며 “약 한달여간 휴식기간을 갖고 재활과 연습에 집중하며 면밀히 컨디션을 체크했다. 왼손 엄지 손가락 부상도 현재 상당히 호전됐다”고 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어 박인비는 “앞으로 올림픽까지는 약 한 달 간의 시간이 남아 있다다. 주어진 시간 동안 최상의 컨디션으로 끌어올려 올림픽에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