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아세안 물류사업 확대 나선다…泰 통관기업과 첫 합작회사 설립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삼성SDS(대표 정유성)가 태국의 통관 1위 기업인 아큐텍(ACUTECH)과 합작회사 설립에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로써 삼성SDS는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인 아세안 물류시장에서 본격적으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큐텍사는 지난 87년 설립된 태국 통관 부문 1위 회사로 현재 전자, 자동차 부품, 식품 부문 등에서 고객을 보유하고 있다.

삼성SDS는 이번 합작회사 설립을 통해 태국 아큐텍의 고객 네트워크를 활용, 국제운송, 내륙운송, 창고, 통관 등의 통합 물류서비스(브랜드명: Cello 첼로)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 통관 등 현지물류 역량을 확보해 태국의 로컬 물류 대응력을 강화하는 것은 물론, 사업 이력을 확보해 대외 영업력 강화, 신규 고객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태국은 지리적으로 인도차이나반도 중앙에 위치해 있어 동남아시아 물류의 요충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것이 강점이다.

태국의 경우 유통, 건설, 물류 분야에서 외국인 투자지분이 50%로 제한돼 있어, 현지 파트너십 확보를 위해 이번 합작회사 설립이 이뤄졌다는 설명이다. 삼성SDS의 합작회사 설립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태국 수출품목 중 자동차 부품과 전자기기 부품이 1, 2위에 달한다는 점에서, 자사의 운송역량을 활용하면 대외사업 확대가 용이할 것으로 삼성SDS는 판단했다.

김형태 삼성SDS SL사업부장ㆍ부사장은 “삼성SDS가 진출한 동남아시아 국가 중 가장 큰 규모의 물동을 태국에서 운영한다”면서 “아큐텍과 합작회사 설립 합의로 발생할 시너지 효과가 굉장히 클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재 삼성SDS는 물류사업의 지속 성장을 위해 대외사업 추진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태국 외에도 베트남, 중국 업체와도 합작회사 설립을 협의 중이다. 

ham@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