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서 헬기 격추…지하디스트 소행 추정

[헤럴드경제] 시리아 팔리마 인근에서 9일(현지시간) 러시아 조종사 2명이 몰던 헬기가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의해 격추돼 조종사 2명이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러시아 정부는 두 조종사가 “IS에 의해 공격받고 있다”고 교신한 뒤 헬기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헬기 격추 사건으로 시리아 내전으로 숨진 러시아 군인은 12명으로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사진=헤럴드경제DB]

지하디스트(이슬람 성전주의자)는 격추 사건 직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