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공항 이어 사드까지…” 부글부글 TK, 朴에 등 돌렸다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TK(대구ㆍ경북)의 기류가 또다시 요동치고 있다. 영남권 신공항의 백지화로 악화된 민심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 배치를 놓고 또다시 출렁이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레이더P’의 의뢰로 1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2.2%포인트 하락한 22%로 집계됐지만, 부정평가는 1%포인트 오른 59.7%로 60%에 근접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TK지역의 지지도는 폭락했다. 밀양과 가덕도로 좁혀졌던 영남권 신공항이 기존 김해 공항의 확장에 그친 데 이어 유해성 논란이 불거진 사드의 칠곡 배치설 보도가 이어지자 박 대통령에 대한 핵심 지지층의 분노가 표출된 셈이다. 


박 대통령에 대한 대구ㆍ경북 지지도는 지난 조사 대비 9.5%포인트 하락한 42.7%로 조사돼 취임 후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아울러 부정평가는 50.1%를 기록해 긍정평가와의 격차(7.4%포인트) 또한 영남권 신공항 백지화 논란이 촉발된 지난 6월 말에 이어 취임 후 두 번째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청와대 서별관 회의, 대우조선 지원 논란, 이정현 전 홍보수석의 보도개입 등 굵직한 이슈들이 연달아 터지면서 서울, 경기를 포함한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지지층이 빠져나갔다.

이번 조사결과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28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CATI) 및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임의걸기(RDD) 방법으로 조사했고, 응답률은 10.8%였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 참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