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16] 프랑스 vs 포르투갈, 경찰 5천명 배치…테러 경계

[헤럴드경제]프랑스 정부가 유로 2016 결승전을 앞두고 테러 경계를 강화하기 위해 수천명의 경찰을 배치하는 등 테러 경계를 강화했다.

10일(현지시각) 일간 르피가로는 개최국 프랑스와 포르투갈의 결승전이 열리는 파리 인근 생드니의 경기장 스타드 드 프랑스와 파리 시내 샹젤리제 거리, 에펠탑 주변 등에 경찰 5000여 명이 배치된다고 전했다.

파리 경시청은 1900명의 경찰이 팬 존을 지키고 3400명이 샹젤리제를 순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프랑스 축구대표팀은 안전 문제를 고려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더라도 샹젤리제에서 우승행진을 하지 않기로 했다.

1998년 월드컵에서 프랑스가 우승했을 때는 샹젤리제에서 우승을 축하하는 퍼레이드가 열려 100만명 이상이 모였다.

지난달 10일 개막한 유로 2016에서 프랑스 경찰은 이번 대회 경기에 9만여 명에 달하는 경찰과 사설경호 인력을 투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