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계파 소속 없는 내가 대표 되면 그 자체로 계파 청산”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8월 전당대회에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정병국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그동안 ‘비박’이라고 해서 계파에 소속되지 않았고 가치 중심적으로 당을 운영해야 한다고 부르짖었던 정병국이 당 대표가 되면 그 자체로 계파청산”이라고 역설했다.

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홍지명입니다’에 출연해 “정치를 하는데 계파가 없을 순 없다, 그게 가치 중심의 계파냐 몇몇 사람의 이해관계와 기득권을 유지하고 이익을 대변하기 위한 계파냐 하는 게 문제”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정 의원은 “당 운영에 있어서도 가치 중심으로는 다 함께 갈 수 있으나 사적 이익을 위해 움직이는 집단은 용납하지 않겠다”면서 당 대표가 되면 친박계를 중심으로 강하게 계파 청산을 시행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또 최근 친박계가 서청원 의원을 당 대표 후보로 옹립하려는 움직임을 두고 “지난 총선 패배 직후 지도부 총사퇴를 했는데 서 의원만 하더라도 지도부 핵심에 계셨던 분”이라며 “(총선 패배) 책임을 지고 물러났던 분이 다시 나오는 것도, 계파를 청산하자면서 어떤 계파의 추대를 통해서 나온다는 것도 계파 정치 혁파하자는 데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서 의원이) 나온다면 계파 정치를 하려는 그룹과 혁신 정치를 하려는 그룹과의 싸움이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당 대표에 출마한 김용태 의원, 출마 의사를 밝힌 나경원 의원 등 비박계 단일화 여부를 놓고 “우리가 지향하는 가치가 같고 실현하는 방법론도 동의할 수 있다면 같이 갈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최근 서 의원 저지를 위해 출마 의사를 시사한 나 의원에 대해서는 “누가 나가면 내가 나가고 누가 안 나가면 내가 안 나가는 식의 얘기는 왜 출마하려고 하는지 국민이나 당원들에게 정확한 자기 입장이 아니다”라고 비판적인 시각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