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ㆍ러, 사드 대응 컴퓨터 군사훈련 첫 실시”

[헤럴드경제] 중국과 러시아가 사드(THAAD·미국의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에 대응한 연합 훈련을 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진찬룽(金燦榮) 중국 인민대 국제관계학원 부원장은 9일 홍콩 봉황(鳳凰)위성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중ㆍ러가 최근 컴퓨터 미사일방어훈련을 실시했다”며 “이는 사드를 겨냥한 것”이라고 말했다.

진 부원장이 거론한 훈련은 지난 5월 말 러시아에서 실시된 것으로 추정되는 양국군의 컴퓨터 시뮬레이션 연합훈련으로 추정된다.

중국 국방부는 지난 5월 초 양국 군이 5월 중 러시아 국방부 대공 방어부대 과학연구센터에서 양국 사령부 최고지휘관들이 참가한 가운데 ‘미사일 방어 컴퓨터 훈련(연습)’에 나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공천(空天·상공) 안전-2016’으로 명명된 이 훈련은 공중 방어, 미사일 방어 훈련을 통해 탄도미사일, 순항미사일 공격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중국 국방부는 설명했다.

중국 군사전문가 리제(李杰)는 당시 환구시보와의 인터뷰에서 이 훈련은 컴퓨터를 동원해 가상 적의 공격에 대응하는 지휘통제 시스템, 통신시스템, 레이더 등을 점검하고 공동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달 24일 중러의 군사협력 관계를 조명한 기사에서 이 훈련이 5월 23∼28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군사 전문가는 이번 훈련은 양국이 미사일발사경보 시스템과 탄도미사일방어 등에 대한 정보를 교환한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절대로 단순한 군사협력이 아니라고 평가했다.

정치·군사적 유대를 강화해온 중러 양국의 반사드 행보는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25일베이징(北京)에서 회동한 뒤 미국의 글로벌MD(미사일방어) 전략을 맹비난하는 ‘글로벌 전략적 안정을 강화하는 것에 관한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사드 배치는 자신들의 전략적 안전이익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행위라며 반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