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촘한 아파트 숲..재능기부 공연팀 뜬다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촘촘한 아파트 숲 사이에 주민화합을 위해 재능기부 공연팀이 떴다.

경기 용인시(시장 정찬민)가 바자회 등 아파트 입주민 행사때 시민들의 재능기부 공연팀을 보내주기로했다고 11일밝혔다. 공연팀 초청은 무료다.

시는 첫 대상으로 처인구 삼가동 두산위브아파트, 기흥구 영덕동 영통빌리지, 처인구 모현면 신안인스빌 등 3곳을 선정했다. 


이들 아파트 주민들은 용인시가 아파트 입주민 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마련한 ‘이웃사촌’ 사업을 진행하기위해 공모하자 공연팀 지원을 요청했다.

삼가동 두산위브아파트에는 오는 15일 카페테리아 개관식에 마술 공연팀을 보내기로 했다. 다른 2곳 아파트단지도 각각 8월과 9월에 아마추어가수, 댄스, 마술 등 재능기부 공연팀을 지원한다.

용인시 주택관리팀 관계자는 “층간 소음 등 아파트 주민들간의 불화를 없애고 촘촘한 아파트 숲사이에서 주민들이이웃을 배려하고 사랑할 수 있는 아파트 공동체 문화가 활성화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올해 공모는 마감됐다. 재능기부 공연팀 문의는 용인시 주택과 주택관리팀 (031-324-3793)으로 하면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