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킨 한마리에 나트륨 하루 권장량 2배

ya_sp_v치킨을 반 마리만 먹어도 나트륨 하루 기준치를 모두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한국내 프랜차이즈 치킨 11개 브랜드의 22개 제품을 대상으로 영양성분, 매운맛 성분, 중량, 안전성 등을 시험했더니 이 같은 결과가 나타났다고 10일 밝혔다. 

소비자원은 프라이드, 구운 치킨과 매운맛양념 치킨을 포함해 각 브랜드별로 2개 제품을 선정했으며, 이 중 매운맛 양념치킨의 경우 한 마리에 평균 나트륨은 3천989㎎, 포화지방은 29.1g이 들어있어 반 마리만 먹어도 나트륨, 포화지방의 하루 영양성분 기준인 2천㎎, 15g을 각각 충족했다.

 매운맛 양념치킨 한 마리의 당류 함량은 64.7g으로, WHO(세계보건기구)에서 제시하는 하루 섭취권장량 50g을 초과했다.

뼈 등 먹을 수 없는 부위를 제외한 부분 100g당 나트륨은 맘스터치의 매운양념치킨(552mg)이 가장 높았고 페리카나의 후라이드치킨 (257mg)이 가장 낮았다. 

100g당 당류는 호식이두마리치킨의 매운양념소스치킨(12.6g)이 가장 높았다. 100g당 포화지방은 네네치킨의 후라이드마일드(6.5g)가 가장 높았고, 멕시카나의 땡초치킨(2.5g)이 가장 낮았다.

아울러 2012년 소비자원의 프랜차이즈 치킨 품질시험과 나트륨 함량을 비교한 결과 그 당시와 같은 브랜드 6개 제품 중 페리카나의 후라이드치킨이 유일하게 나트륨을 낮춘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치킨은 염지, 튀김, 양념 등의 조리방법으로 나트륨, 당류 등의 함량이 높아지는데도 치킨은 영양성분 표시 의무대상이 아니어서 영양성분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제조업체가 많았다.

조사대상 11개 브랜드 중 교촌치킨은 홈페이지 등을 통해 비교적 정확한 정보를 제공했지만 나머지 브랜드는 아예 표시하지 않거나 정보가 정확하지 않았다.

소비자원 권고로 굽네치킨, 맘스터치, 멕시카나, 비비큐(BBQ), 비에이치씨(BHC), 페리카나, 호식이두마리치킨이 영양성분 표시를 자율적으로 개선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

소비자원은 “치킨의 영양성분 함량을 확인하고, 먹는 양 조절이 필요하다”며 “토마토, 당근, 양파 등의 채소에는 나트륨 배출 기능이 있는 칼륨이 많아 치킨과 함께 먹으면 좋다”고 전했다.(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