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날씨] 낮 최고기온 33도…‘찜통 더위’ 이어져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11일 월요일은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불볕더위가 이어지겠다. 그러나 남부지방에는 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조금 낮아지겠다.

하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이어지겠다. 열대저기압으로 약해진 제1호 태풍 ‘네파탁’은 제주도와 충청도 이남 지역에 영향을 미치면서 비를 내리겠다.


비(강수확률 60~90%)는 아침에 남해안에서 시작해 오후에는 충청도와 남부지방까지 확대되겠다. 제주도에는 전날 밤부터 흐린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비(강수확률 60~80%)가 오겠다.

기상청은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19~24도로 어제와 비슷하겠고,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어제와 비슷하겠지만, 남부지방은 다소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서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그 밖의 바다에서는 0.5~2.5m로 일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