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다시는 왕래하지 말아야” 中 보복무역 우려

[헤럴드경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 배치 결정 여파로 중국의 일부 언론매체들은 한국 기업의 중국시장 진출을 막아야 한다며 중국 정부에 무역보복전을 촉구했다.

한미 양국이 지난 8일 사드의 주한 미군 배치를 공식 결정하자 중국 관영 인민일보 자매지 환구시보(環球時報)는 관련된 한국의 정부기관과 기업, 정치인을 제재하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5가지 대응조치 건의’를 통해 “그들과 다시는 경제관계, 왕래를 하지 말고 중국시장 진출을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라며“ 사드 배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한 한국 정계인사의 중국입국을 제한하고 그들 가족의 기업을 제재해야 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드 배치 결정은 중국과 러시아의 전략적 안전을 훼손한다”면서 “한국은 사드를 컨트롤할 수 없고 사드를 제한적으로 운용한다는 선언은 값싼 약속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이 신문은 또한 사드를 겨냥한 유도탄 준비 등 사드에 대비한 군사적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중러 연합행동 등을 추진할 것도 주문했다.

이와관련 중국 외교부는 한미 양국의 공동 기자회견 직후 긴급성명을 통해 “한국과 미국이 중국 등 관련국들의 명확한 반대 입장을 고려하지 않은 채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선포했다”면서 “중국 정부는 사드 배치 결정에 대해 강렬한 불만과 강력한 반대 입장을 갖고 있다”고 입장을 표명했다.

중국은 특히 “사드가 한반도에 배치되면 앞으로 중국을 포함한 역내 국가들의 전략적 안전이익과 지역의 전략적 균형이 심각하게 훼손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한편, 환구시보가 이날 홈페이지에서 ‘사드를 배치하는 한국을 제재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을 놓고 벌인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88.3%(1만444표)가 ‘제재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