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선박 대형화에 이어 해외 터미널 사업도 강화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채권단 자율협약을 진행중인 현대상선이 선박 대형화에 이어 해외 터미널 사업 강화에 나선다.

11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최근 대만 항만공사와의 협력을 통해 1만8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처리할 수 있는 초대형 겐트리 크레인 4대를 확보했다. 이로써 대만 카오슝 터미널 ‘KHT(Kaohsiung Hyundai Terminal)’의 처리 능력이 크게 확대되면서, 처리 물량이 기존 연간 40만TEU 에서 70만TEU까지 70%가량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초대형 겐트리 크레인은 현대상선의 대만 카오슝 터미널 옆, 대만 항만공사가 운영하는 터미널에 12일 설치 완료된다. 현대상선은 “기존 8000 TEU 선박까지 처리가 가능했던 카오슝 터미널은 앞으로 1만 TEU 이상 초대형 선박의 기항 및 양하역 작업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미국 타코마에 위치한 WUT(Washington United Terminals) 터미널의 최신화 작업에도 착수했다. 터미널 부지 확대 및 터미널 자동화, 초대형 크레인 등 추가 장비 투입 등을 논의 중에 있으며, 올해 연말까지 모든 로드맵 수립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미주 서북부 지역의 최대 컨테이너 터미널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현대상선은 현재 미국의 CUT(California United Terminals), WUT, 대만의 KHT 등 3개의 자영 터미널을 보유하고 있으며, 네덜란드 RWG(Rotterdam World Gateway)를 공동 보유하고 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최근 추진하고 있는 선대 대형화는 물론, 해외 터미널 사업을 강화함으로써 영업경쟁력을 더욱 높일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