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임대 잡은 해병대’… 식사 후 억지로 식빵 먹여 가혹행위

[헤럴드경제] 해병대 병사들이 식사를 마친 후임병에게 강압적으로 음식을 더 먹이는 가혹 행위를 해 징계를 받은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경북 포항에 있는 해병대 모 부대 소속 A 상병 등 병사 4명은 지난 3~5월 식사를 마친 B 일병을 여러 차례 PX로 데려가 빵, 라면, 음료수 등을 강제로 먹였다.

B 일병을 식사로 배가 부른 상태에서 빵 8 봉지, 초콜릿 파이 1 상자, 우유 3팩, 컵라면 2개를 먹어야 했고, 이 때문에 호흡 곤란 등 불편을 겪었다.

이에 B 일병의 부모가 신고해 조사가 시작됐고, 조사 결과 B 일병에 대한 선임들의 욕설과 폭언도 확인됐다. 또 한 선임병은 B 일병을 성추행했다는 진술도 나왔다.

해병대는 관련 선임병들에게 영창과 휴가 제한 등 징계를 내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