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춘추전국 전기자전거 韓·中 패권은?

세계시장 급성장 불구 국내 원동기로 분류 성장 정체…中 업체 80% 이상 장악

전기자전거가 새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자동차에 비해 가격이 저렴하고 주차문제에서 자유로운데다 가정에서 손쉽게 충전해 60~100㎞를 주행할 수 있는 점도 매력이다. 하지만 국내에선 아직 전기자전거가 오토바이와 같은 원동기로 분류돼 갖가지 규제로 인해 관련 산업이 성장하지 못하고 있다. 이 틈마저 중국산이 파고들어 80%를 점유한 상황이다.

▶전기자전거도 이젠 ‘대륙의 실력’, 80% 휩쓸어=중국의 샤오미가 투자해 화제를 모았던 전기자전거 ‘윤바이크’가 지난 5월 국내 출시됐다. 윤바이크는 지난 2014년 중국혁신기업 베스트 50에 선정된 윤메이크의 제품이다. 최고 속도 25㎞, 최대 주행거리는 75㎞이며 무게는 16kg에 불과하다. 또한 3축 가속센서, 3축 자이로스코프가 내장돼 경사로 운행 시 자동으로 전기모터가 작동해 운전자의 체력부담을 덜어준다. 이밖에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주행속도, 배터리잔량, 주행가능거리, 내비게이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격은 보급형 C1모델 89만8000원, 접이식 X1모델 168만원이다.

샤오미도 이달 말 중국에서 접이식 전기자전거 ‘미 치사이클(Mi QiCycle)’을 내놓는다. 무게 14.5㎏에 1회 충전 시 20㎞/h 속도로 최대 45㎞를 주행할 수 있다. 파격적인 가격으로 2999위안(53만원)에 불과하다. 국내 업체 가격의 절반에도 훨씬 못 미치는 수준. 일단 중국시장이 대상이지만 한국 등 해외 출시는 예정된 수순으로 보인다.

중국산 전기자전거는 직·간접 수입 포함 국내 시장점유율이 80%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국내 업체들이 관련 규제로 인해 적극적인 사업을 펼치지 못한 사이 중국산만 쏟아져 들어온 탓이다. 주요 자전거업체들이 지난해 평균 1000대도 팔지 못했다는 사실이 이를 방증한다.

세계적인 성장세와 반대로 지난해 국내 전기자전거 판매대수는 총 1만7000대 가량. 전기자전거는 아직 원동기(오토바이)로 분류돼 있어 자전거도로는 안되고 도로에서만 주행할 수 있다. 따라서 16세 이상에게만 허용된 원동기면허가 있어야 운행할 수 있다. 또 자전거보험에도 들지 못한다. 이런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지난 5월 30일 뒤늦게 입법 예고됐다. 

<사진설명>윤메이크 ‘윤바이크 C1’(위부터), 만도 ‘만도풋루스’ 2016년형, 삼천리자전거 ‘팬텀EX’, 알톤스포츠 2016년형 전기자전거.


▶체인 없는 자전거 등 국내 업체들 안간힘=만도는 접이식 전기자전거 ‘만도풋루스’ 2016년형 신제품을 내놓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만도풋루스는 만도가 지난 2012년 자동차부품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한 세계 최초의 체인 없는 전기 자전거로 100% 순수 전기식으로 구동된다.

신제품은 1세대 접이식 모델을 개선한 것으로, 250W 모터와 LG화학의 36V 리튬이온 배터리를 내장했다. 최고 속도 25㎞, 주행거리 45㎞로 샤오미의 ‘미 치사이클’과 비슷하다.

특징은 하이브리드 시스템 구동방식. 체인은 없지만 페달을 굴리면 자가발전기가 작동돼 운전 중 전기에너지를 생산한다. 또 노면 경사를 읽는 전자식 제어장치(ECU)가 페달을 굴리거나 속도를 높여도 운전자가 힘이 들지 않도록 자동변속한다. 판매가는 319만원.

삼천리자전거와 알톤스포츠 등 전통 자전거업체들도 국내 시장 지키기에 안간힘이다.

삼천리는 올 초 신제품 ‘팬텀STEPS’와 ‘팬텀EX’를 각각 출시했다. 이 제품은 기존 스로틀방식(전기모터의 독자적인 힘만으로 주행이 가능한 자전거)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파스방식(운전자가 페달을 돌릴 때 모터가 도움을 주는 방식으로 적은 힘만으로도 빠른 주행이 가능)을 선택한 모델로, 배터리 소모율이 줄어들어 장거리 주행이 가능하다. 팬텀EX는 파스 1단계 주행 시 100㎞, 팬텀STEPS의 경우 에코모드 주행 시 125㎞를 달릴 수 있다.

알톤스포츠는 올들어 전기자전거 5종을 새로 내놨다. 삼성SDI와 공동 개발한 리튬이온 배터리가 장착됐다. 완전 충전 때 스로틀방식 구동 시 25~30㎞, 파스구동 시 50~60㎞를 주행할 수 있다. 알톤스포츠는 특허기술로 자전거 프레임 내부에 배터리를 삽입해 사용상·안전상의 문제를 최소화하고 공기흐름을 원활하게 만들어 동력효율성도 확보했다는 평가다.

정진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