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에데르 연장 후반 4분, 결승골…호날두 ‘눈물의 우승’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포르투갈이 프랑스를 꺾고 유로2016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축구의 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눈물을 흘렸다.

포르투갈은 11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에 있는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유로2016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 4분 에데르의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포르투갈은 이번 승리로 메이저대회 사상 첫 우승을 차지했다. 또 1975년 이후 이어진 프랑스전 10연패 사슬도 끊어냈다.

포르투갈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전반 25분 부상으로 전격 교체되면서 위기를 맞았지만 잘 짜여진 수비로 프랑스의 공세를 막아냈다. 전후반 득점없이 끝낸 양팀은 연장으로 돌입,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승부는 연장 후반 4분 포르투갈 공격수 에데르의 중거리 슈팅으로 갈렸다. 상대 페널티 박스 바깥에서 공을 잡은 에데르는 프랑스 수비수 1명을 제치고 아무도 예상치 못한 슈팅을 날렸다.

포르투갈의 공격을 잘 막아냈던 프랑스 골키퍼도 에데르의 ‘뜬금포’에 몸을 날렸지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에데르의 골에 벤치에 있던 호날두가 뛰쳐나와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