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병기 연예톡톡]‘바벨250’ 참신하고 특이, 엉뚱하다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tvN ‘바벨250’은 참신하고 특이했으며 엉뚱했다.

요즘 예능들이 전반적으로 참신함이 별로 없고 서로 눈치를 보다가 평작을 내놓는 그런 분위기속에서 밋밋하다는 반응을 피해가기 어려운 상황이다.


외국인들이 나오는 예능물도 이제 조금 식상해질 수 있는 단계다. 이미 외국인들로만 토론팀을 꾸릴 수 있고 외국인들로 개그팀도 만들 수 있는 정도의 수준으로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바벨250’ 출연자들은 모두 독특했다. 외국인들은 모두 한국어를 구사할 줄 모르고, 캐릭터가 잘 살아있는 사람들로 캐스팅됐다. 지금까지 별로 못보던 사람들이다.

‘바벨250’은 “말이 통하지 않는 사람들이 한 공간에 모여 산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 그리고 “말이 통하지 않는다고 소통도 불가능할까?” 라는 의문점으로 출발한 글로벌 공통어 제작 프로젝트다.

11일 방송된 첫 회에서는 브라질, 프랑스, 베네수엘라, 러시아, 중국, 태국, 한국 7개국 청년들이 남해 다랭이 마을에서 첫 만남을 가졌다.

영어 사용은 금지, 각자의 모국어를 이용해 어렵사리 국적을 밝히고 통성명에 성공한 이들은 본격적인 공동체 생활을 시작했다.

처음으로 도전한 ‘모내기’ 노동에서도, 노동의 대가로 닭을 받아 숙소로 옮기는 과정에서도, 함께 닭장을 만드는 상황에서도 이들은 단번에 소통에 도달하지 못했다.

매 상황에 7개의 언어가 뒤얽히며 출연자들은 ‘혼돈’과 ‘멘붕’을 겪어야 했다. 하지만 맥락을 통해 이해한 누군가가 다른 사람들을 이해시키고, 그 뜻을 함께 공유하며 느리지만 결국 한가지 목표를 향해 움직여가고 있었다.

특히 새참으로 먹은 ‘잔치국수’의 이름을 알아내기 위해 십여 분을 고군분투한 프랑스 ‘니콜라’, 선물 받은 닭을 가둘 닭장을 만들자는 의견을 ‘닭을 잡아 죽이자’는 뜻으로 오해하고 경악을 금치 못했던 브라질 ‘마테우스’ 등 불통으로 인한 에피소드가 더해지며 폭소를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방송 말미에서 그 날의 리더를 맡은 태국인 ‘타논’의 돌발행동이 예고되며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바벨250’ 첫 방송 이후 “참신한 재미가 있는 신규 프로그램이네요, 정말 재미있게 잘 봤어요!”, “답답하지만 끝까지 보게 되는 매력이 있다”, “외국인 출연자들 캐릭터 매력만점!”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뿐만 아니라 러시아 엘프녀 ‘안젤리나’에 대한 문의가 폭주하고 있다.

말이 안통하는 이들은 공통어를 만들어나가며 소통력을 강화해나갈 것이다. 그 과정에서 이들이 보여주는 모습은 새로운 예능이 되기에 충분할 것이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


실시간 헤드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