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생제에 항암제 섞었더니 슈퍼박테리아 퇴치

- 류충민 생명연 박사 “병원 내 감염 해결 기대”

[헤럴드경제]강력한 항생제를 써도 죽지 않는 ‘슈퍼박테리아’를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는 퇴치법이 새로 나왔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에서는 매년 4만명 이상이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돼 숨지고 있어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류충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박사(슈퍼박테리아연구센터장)팀이 항생제인 ‘폴리믹신’에 항암제 ‘네트롭신’을 소량 첨가하면 슈퍼박테리아를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얻었다고 17일 밝혔다.

폴리믹신은 세균을 죽이는 효과는 뛰어나지만, 독성이 있어 사람의 신장과 신경에 해를 입힌다. 따라서 병원에서는 폴리믹신을 우선으로 선택하지 않기 때문에 ‘최후의 항생제’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자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폴리믹신에 네트롭신을 섞어 폴리믹신을 기존 농도의 8분의 1 정도만 써도 슈퍼박테리아를 없앨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항생제의 농도를 낮추면 독성으로 생기는 부작용도 그만큼 줄일 수 있다.

연구에서 사용한 슈퍼박테리아는 3가지 계열 이상의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며 국내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내는 ‘아시네토박터 바우마니’(Acinetobacter baumannii)다.

연구진은 이어 사람의 감염병을 연구할 때 자주 이용하는 실험동물인 꿀벌부채명나방 애벌레로도 효능을 검증했다. 슈퍼박테리아에 감염된 나방 애벌레에 두 물질을 섞어 주사하자 항생제만 맞았을 때보다 생존율이 증가했다.

특히 네트롭신은 이미 항암제로 등록돼 있어 추가로 임상시험을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장점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류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병원내 감염 등 사회적 문제가 되는 슈퍼박테리아를 퇴치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래창조과학부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는 온라인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6월 16일자에 실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