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검진 하니…유방암 환자 4년 새 36% 급증

[헤럴드경제] 조기 건강검진의 영향으로 유방암 환자의 진료가 최근 4년사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비 지급자료를 보면 유방암(질병코드 C50) 진료 인원은 2011년 10만4293명에서 2015년 14만1379명으로 35.6% 증가했다. 그 사이진료비는 4414억원에서 5962억원으로 35.1% 뛰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 인원도 4년 사이 207명에서 280명으로 늘었는데, 연령별로 보면 50대가 671명으로 60대(587명), 40대(419명)와 함께 많은 편이었다. 고연령일수록 진료 인원 증가율도 높았다.

건강보험공단 관계자는 “조기검진을 통해 유방암을 치료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유방암은 재발 후에도 다양한 치료법으로 장기간 생존하는 경우가 다른 암보다 많다”고 설명했다.

유방암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환자 1인당 진료비는 오히려 줄었다.

작년 1인당 평균 유방암 진료비는 422만원으로, 2011년 423만원보다 0.3% 줄었다. 하지만 작년 입원 환자 1인당 진료비는 657만원으로 2011년(625만원)보다 5.1% 늘었다.

1인당 진료비는 20대가 72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30대(636만원)와 40대(489만원) 순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의 허호(외과) 교수는 “20~30대 환자들의 1인당 진료비가 높은 것은 전이성이 강한 유방암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고, 다른 연령대보다 힘든 치료도 적극적으로 받기 때문”이라며 “유방재건술을 선택할 가능성이 커진 것도 이유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유방암은 발병 원인이 명확지 않아 완전한 예방법은 없으므로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조기발견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위험도를 증가시키는 인자들을 관리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는 등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수록 유방암의 위험이 커지며, 출산과 수유는 반대로 위험을 줄여준다. 비만은 폐경 후 여성의 유방암 위험도를 증가시킨다. 운동은 유방암의 발생률을 감소시키지만, 음주는 유방암의 발생을 증가시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