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년만의 올림픽, 골프 ‘첫 버디’ 주인공은 안병훈

[헤럴드경제=이슈섹션] 112년 만에 올림픽 정식 종목에 채택된 골프가 11일 오후(한국시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골프 코스에서 시작됐다.첫 티샷은 브라질의 아디우손 다 시우바가 했다. 브라질이 이번 올림픽 개최국인 점이 고려됐다.

올림픽 골프코스. 리우=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안병훈은 시우바, 그레이엄 딜렛(캐나다)과 함께 1조에 편성됐고, 이들에 이어 세번째로 티샷했다.

112년 만에 올림픽 정식종목이 된 골프의 첫 버디 주인공은 안병훈이었다. 안병훈은 2번 홀(파4)에서 5m 남짓 되는 버디 퍼팅을 침착하게 성공하며 역사적인 첫 버디 기록에 자신의 이름을 남겼다.

첫 보기도 안병훈이 했다. 2번 홀 버디에 앞서 1번 홀(파5)에서 그는 1m 가량의 파 퍼팅을 놓쳐 첫 보기를 기록했다. 세 번째 샷을 그린에 올렸으나 쓰리 퍼팅을 했다.

첫 홀 아웃은 딜렛이 했다. 딜렛은 1번 홀에서 가장 먼저 퍼팅을 하고 난 뒤 홀아웃을 했다. 뉴질랜드 대표로 나선 한국계 대니 리가 2조에서 출발했고, 왕정훈(21)은 안병훈보다 44분 뒤인 오후 8시14분 티샷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