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임신성 당뇨땐 아이도 비만 위험”

[헤럴드경제] 임신성 당뇨에 노출된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페닝턴 생의학연구소(Pennington Biomedical Research Center) 연구팀이 12개국(미국, 영국, 포르투갈, 핀란드, 캐나다, 호주, 인도, 중국, 브라질, 콜롬비아, 케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출생한 아이 4740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3일 보도했다.

임신성 당뇨는 원래 당뇨병이 없던 여성이 임신 중 당뇨병이 발생하는 것으로, 방치할 경우 임신중독증인 자간전증 또는 출산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다.


연구팀을 이끈 후강(Kang Hu) 박사는 임신성 당뇨를 겪은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가 임신성 당뇨에 노출되지 않은 아이에 비해 9~11세 때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53%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임신성 당뇨에 노출된 아이들은 또 다른 아이들에 비해 복부비만 가능성이 73%,체지방 과다 가능성이 42% 큰 것으로 밝혀졌다.

임신성 당뇨에 노출되면 태아가 호르몬 분비 변화로 체지방이 증가하면서 지나치게 발육하게 되고, 출생 후에는 혈당이 높아지고 인슐린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임신성 당뇨는 태아의 유전자에도 영향을 미쳐 체지방 또는 지방 대사를 조절하는 유전자 발현이 달라질 수 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당뇨병학회 학술지 ‘당뇨병학’(Diabet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